상단여백
HOME 산업기상 물류·교통 자동전송제외
현대로템, 2688억 규모 '동력분산식 고속열차' 수주

"중앙선·서해선·중부내륙선 투입 84량 수주, 동력분산식 고속열차 수주 100량 돌파"

[이코노미톡=왕진오 기자] 현대로템이 올 들어 세 번째 동력분산식 고속열차 수주에 성공하며 해외수출을 위한 국내 실적 쌓기에 열을 올리고 있다.

▲ '현대로템 동력분산식 고속열차'.

현대자동차그룹의 종합중공업회사인 현대로템은 한국철도공사(이하 코레일)와 동력분산식 고속열차 84량의 납품 계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금액은 약 2688억원 규모다. 지난 22일 코레일로부터 수주한 320km/h급 동력분산식 고속열차 16량에 이어 일주일 만에 다시 고속철 수주에 성공한 것이다.

현대로템이 이번에 수주한 동력분산식 고속열차의 운행최고속도는 260km/h, 설계최고속도는 286km/h이다. 현대로템은 곧바로 설계 및 생산절차에 착수해 2020년 12월까지 모든 차량을 납품할 계획이다.

현대로템이 생산∙납품한 고속철 84량(6량 1편성)은 노선 구간별로 중앙선(청량리~부전)에 48량, 서해선(송산~익산) 24량, 중부내륙선(이천~문경) 12량이 투입돼 국토 균형발전에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수주로 현대로템은 올 들어서만 총 3건 동력분산식 고속열차 130량을 국내에서 수주, 본격적인 국내 동력분산식 고속열차 시대를 열게 됐다.

동력분산식 고속열차는 동력원이 각 객차 하부에 분산배치 된 열차다. 현재 국내에서 운행 중인 KTX-산천, KTX-산천II 등은 열차 앞뒤에 동력차가 달린 동력집중식 고속철이다.

동력분산식 고속철은 열차 앞칸과 뒤칸에 동력장치가 장착된 집중식과 달리 차량 전체에 승객이 탑승할 수 있는 객실로 구성되기 때문에 수송능력면에서 효율적이다.

국내에서 현재 상업운행 중인 고속열차가 동력집중식인 것은 지난 1990년 고속철도 건설계획안이 확정되고 고속철 기술을 보유한 독일, 프랑스, 일본 3개 국가 중 프랑스 알스톰사가 선정되면서 동력집중식 고속열차인 TGV를 들여왔기 때문이다.

당시 고속열차 도입과 함께 차량 제작 및 생산 기술이전이 이뤄져 그동안 국내 고속철은 동력집중식이 전부였다.

그러나 세계 고속열차 시장의 연평균 발주량의 75% 가량이 동력분산식 고속열차가 차지하고 있어, 국산 고속열차의 해외수출을 위해서는 동력분산식 고속열차의 기술개발 및 필요성이 절실했다.

이에 현대로템은 지난 2014년 4월 동력분산식 고속열차 제작 및 생산기술을 확보했으며, 지난 6월 이번 수주 차량과 동일한 속도대의 경전선(부산~마산) 동력분산식 고속열차 30량을 수주하게 됐다.

현대로템의 사상 첫 동력분산식 고속철 수주였다. 이후 현대로템은 지난 22일 국내 최고속도인 320km/h급 동력분산식 고속열차 16량 사업을 따냈고, 일주일 만에 또다시 84량을 수주한 것이다.

이로써 현대로템의 동력분산식 고속열차 수주 실적은 올 한해만 130량으로 늘어나게 됐다. 현대로템은 국내에서 쌓은 다양한 속도대역의 동력분산식 고속열차 실적을 바탕으로 발주 예정인 말레이시아~싱가포르 고속열차 사업 등 다양한 해외 고속열차 사업을 적극 공략할 계획이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이번 수주로 총 100량 이상의 동력분산식 고속열차 수주 실적을 확보해 국내에서도 동력분산식 고속열차의 시대가 본격화됐다”며 “고품질의 안전한 동력분산식 고속열차를 생산해 해외 시장에서도 국산 고속열차의 경쟁력을 입증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왕진오 이코노미톡 기자  wangpd@economytalk.kr

<저작권자 © 경제풍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위 기사가 도움이 되었다면 추천버튼을 클릭해주세요!

왕진오 이코노미톡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