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장경제 무역시장 자동전송제외
[수출주력 13대 품목] 세계시장 점유율 하락무협, 2011년 5.7%, 2015년 5.3%
중국은 15.2%에서 18.3%로 상승

수출주력 13대 품목
세계시장 점유율 하락
무협, 2011년 5.7%, 2015년 5.3%
중국은 15.2%에서 18.3%로 상승

 

세계 금융위기 이후 우리나라 13대 수출주력품목의 세계시장 점유율이 하락하여 주력품목의 경쟁력 약화 조짐이 나타난 것으로 분석됐다. 13대 주력 품목은 반도체, 일반기계, 자동차, 선박, 석유화학, 무선통신기기, 석유제품, 철강, 평판디스플레이, 자동차부품, 섬유류, 가전, 컴퓨터 등.

한국·일본 점유율 하락, 중국은 상승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이 ‘세계 수출시장에서 우리나라 주력품목의 국제비교’ 보고서를 통해 13대 품목의 세계시장 비중은 2011년 45%에서 2015년 47.4%로 높아졌으나 시장 점유율로 보면 2011년 5.7%에서 2015년 5.3%로 소폭 하락했다. 일본도 6.8%에서 5.2%, 미국도 8.3%에서 8.1%로 하락했지만 중국은 15.2%에서 18.3%로 높아졌다.

 13대 수출품목 수출경합도 추이

▲ 자료 : 한국무역협회, UN Comtrade

 

반도체, 일반기계, 컴퓨터는 점유율 상승

품목별로는 중국이 전 품목에서 점유율이 상승했고 일본은 전 품목이 하락했다. 우리나라는 반도체, 일반기계, 컴퓨터의 점유율이 상승한 반면 나머지 품목은 모두 하락했다. 특히 평판디스플레이, 선박의 점유율이 대폭 하락했고 무선통신기기, 자동차, 가전 등은 소폭 하락했다.

<우리나라 13대 품목의 세계수출시장 점유율 변화 (%, %p)>

▲ 주 : HS-MTI 연계표를 활용해 국제무역연구원에서 분류(평판디스플레이는 MTI 836 기준)
 자료 : UN Comtrade, 한국무역협회


고부가가치 제품중심 변모는 긍정적

13대 품목 안에서 수출품목 구성이 다변화되고 우리의 수출구조와 세계무역구조간 유사도가 높아진 점은 긍정적이다. 자동차, 자동차부품, 가전, 석유제품, 섬유류 등을 중심으로 한 무역 집중도가 하락하고 수요자의 니즈변화, 기술반전에 따라 고부가가치 제품 중심으로 변모했기 때문이다.
국제무역연구원 문병기 동향분석실 수석연구원은 주력 품목의 수출 감소가 상당부문 경쟁력 약화와 수요둔화에 기인한 것으로 보여 앞으로 수요증가에 따라 수출을 회복하기 위해서는 경쟁력 강화가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또 주력 제조업 내에서 새로운 수출품목을 발굴하고 현 주력산업과 제품은 한층 업그레이드 할 수 있도록 제조업의 스마트화, 제조업과 서비스업의 시너지, 소비재 수출확대, GVC 활용, 혁신과 구조개혁 등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본 기사는 월간 경제풍월 제206호 (2016년 10월호) 기사입니다]

배만섭 이코노미톡 기자  teuss@econotalking.kr

<저작권자 © 경제풍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위 기사가 도움이 되었다면 추천버튼을 클릭해주세요!

배만섭 이코노미톡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